UPDATED. 2021-10-19 11:19 (화)
나들이 후 딱지 있는 상처가 생겼다? 사망도 부르는 야생 진드기 ‘쯔쯔가무시병’ 의심
나들이 후 딱지 있는 상처가 생겼다? 사망도 부르는 야생 진드기 ‘쯔쯔가무시병’ 의심
힐팁·경희대병원 공동기획 ‘건강 노트’
  • 임미영 기자
  • 승인 2021.09.15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들이 후 딱지 있는 상처가 생겼다? 
사망도 부르는 야생 진드기 ‘쯔쯔가무시병’ 의심


캠핑‧등산‧여행‧레포츠‧‧‧.
바깥나들이 증가하는 가을       

수풀에 들어가거나 산에 오를 때 
사망도 불러 주의해야 할 감염 질환 

‘쯔쯔가무시병’

-들쥐에 기생하는 털 진드기 유충에 물리면 발생 
-유충 크기 0.15-0.3mm에 불과해 식별 불가능
-9~11월에 환자 많이 발생해 각별한 주의 필요 


※ 털 진드기 유충에 물리면
1. 유충의 침샘에 있는 세균 신체에 침투 
2. 세균이 혈액‧림프액 타고 전신으로 확산
3. 일정 기간 잠복기 거쳐 증상 발생

※ 몸살감기? 쯔쯔가무시병 의심 증상 
-유충에 물린 초기에는 증상 없어 
-7~14일 잠복기 거친 후 증상 발생 
-몸살감기와 비슷한 고열‧오한‧두통‧근육통 호소 
-발진이 몸통‧팔‧다리에 나타나기도 함

※ 여기서 잠깐! 털 진드기 유충에 물린 것 알 수 있는 ‘결정적 증상’ 
털 진드기에 물린 부위는 50~90%에서 홍반으로 둘러싸인 검은색 가피(딱지)가 생기는 상처가 발생합니다. 몸살 증상과 함께 피부의 딱지 여부를 확인하면 빠른 진단에 도움이 됩니다.

* 검은색 가피 많이 발견되는 신체 부위
-사타구니
-가슴
-겨드랑이
-배 
-종아리 


예방백신 없는 쯔쯔가무시병
조기 진단 시 항생제로 1주일 내에 완치

영유아‧노인‧만성질환자 등 면역력 저하자
치료 늦으면 합병증으로 사망할 수도 있어  

※ 쯔쯔가무시병 주요 합병증 
-급성 호흡곤란증후군 
-급성 신부전 
-패혈성 쇼크 
-심근염 
-뇌수막염 
-폐렴


※ 숲‧산 등 야외활동 시 진드기 감염 줄이려면 
① 풀밭에 앉을 때는 돗자리‧깔개를 이용한다
② 돗자리는 사용한 후 세척해서 햇볕에 말린다 
③ 더워도 옷은 최대한 긴팔·긴바지를 입는다  
④ 발목까지 올라오는 신발을 착용한다 
⑤ 야외활동 후 입었던 옷은 반드시 털고, 바로 세탁한다
⑥ 야외활동 시 해충 기피제를 사용한다
⑦ 야외활동 후 귀가하면 즉시 목욕한다

※ 언더라인
가을철 야외활동 뒤 고열‧발한‧두통‧오한 같은 증상이 있고, 피부에 검은 딱지가 생기면 무조건 진드기 감염 질환을 의심해야 합니다. 

도움말 : 경희대병원 감염면역내과 이미숙·이유미 교수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