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5 17:07 (목)
편견 줄이고 치료 돕는 ‘뇌전증’ 궁금증 풀이
편견 줄이고 치료 돕는 ‘뇌전증’ 궁금증 풀이
  • 최수아 기자
  • 승인 2021.02.17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견 줄이고 치료 돕는 
‘뇌전증’ 궁금증 풀이


발작 증상 보여 사회적 편견 있는
만성 신경질환 ‘뇌전증’
 
‘뇌 신경세포’
일시적 과흥분 상태 빠져
뇌기능 마비되면 발작 발생
 

생각보다 흔한 뇌전증
인구 1~3% 살면서 1회 이상 발작 경험
 
※생애별 뇌전증 발병 위험
-영‧유아기 때 높음
-청‧장년기 때 가장 낮음
-60세 이후 다시 급격히 증가
 

뇌전증 환자 50~60% 발병 원인 알 수 없어
연령별 뇌전증 발생에 영향 미치는 요인 달라
 
* 영‧유아기
-선천성 기형
-주산기 뇌손상
-감염
-열성경련
 
* 청‧장년기 & 노년기
-뇌 외상
-뇌졸중
-뇌종양
 

뇌전증 발작 2가지 종류
부분발작 & 전신발작
 
① 부분발작 특징
 
* 단순 부분발작
-의식 유지
-한쪽 얼굴‧팔‧다리가 마음대로 움직이는 운동 증상
-이상 감각이 나타나는 감각 증상
 
* 복합 부분발작
-멍한 의식 장애
-입맛을 다시면서 주변을 만지작거리는 등 반복적 행동
 
② 전신발작 특징
-수 초간 행동을 멈추거나 멍하게 앞을 바라보는 ‘소발작’
-빠르고 순간적인 근육 수축으로 깜짝 놀라는 듯한 ‘근육간대경련발작’
-순간적인 의식소실과 함께 전신 근육에서 힘이 빠지는 ‘무긴장발작’
 

※가장 기본적인 뇌전증 치료법 ‘약물’
-환자의 60~70% 약으로 증상 조절
-2~3년간 뇌전증 발작 없으면 약 중단
 

‘뇌전증’
발작이 약물로 조절 안 되거나 뇌전증 원인이 되는 뇌 병변 부위가 명확하면 국소절제술을 진행합니다. 절제술이 불가능하면 미주신경자극기 삽입, 뇌심부자극술 등 다른 수술을 고려합니다.

도움말 : 경희대병원 신경과 황경진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