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4 14:56 (목)
말 안 나오는 ‘실어증’ 발병 초 3개월 치료 집중해야
말 안 나오는 ‘실어증’ 발병 초 3개월 치료 집중해야
  • 최성민 기자
  • 승인 2020.05.21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 안 나오는 ‘실어증’ 발병 초 3개월 치료 집중해야


갑자기 말이 안 나오고
상대방의 말 이해 못하는
‘실어증(Aphasia)’
 
언어 이해하거나 구사하는 뇌 특정 부위 손상돼 발생

※실어증 발병에 영향 미치는 요인
-뇌졸중
-낙상‧교통사고 등 외상성 뇌손상
-외상 후 스트레스 증후군
-헤르페스 바이러스에 따른 뇌염
-뇌종양
-치매
 

※가장 흔한 뇌졸중 후 실어증
-뇌에 혈류 공급 중단되면 단시간에 뇌세포 사멸
-언어를 담당하는 좌측 뇌 뇌세포가 손상되면 실어증 유발
-뇌졸중 회복 환자의 25~40%서 실어증 발생
 

※뇌 손상 부위에 따른 실어증 증상
 
① 말을 알아듣는 ‘측두엽’ & 말을 표현하는 ‘전두엽’ 모두 손상
-알아듣지도, 표현하지도 못하는 ‘전실어증’ 상태
 
예)
Q. "어디 아픈 곳 없니?“
A. "‧‧‧‧‧‧‧‧‧‧"
 
② 말을 알아듣는 ‘측두엽’ 손상
-상대방의 말을 못 알아들음
-말은 할 수 있지만 알맹이가 없는 공허한 말이 많아짐
 
예)
Q. "어디 아픈 곳은 없니?"
A. ”아니, 그러니까, 그렇지 뭐"
 
③ 말을 표현하는 ‘전두엽’ 손상
-말을 알아듣고 대화를 하려해도 말이 제대로 안 나옴
-뜻을 알아들을 수 없는 외계어처럼 말함
 
예)
Q. "어디 아픈 곳은 없니?”
A. "아두디(괜찮아)”
 
④ 기타 실어증
-단어에서 조사를 모두 빼고 말함
 
예)
Q. "어디 아픈 곳은 없니?”
A. “어디... 없어...”
 

※실어증 진단 & 치료
-뇌인지 재활의학 및 영상기법으로 진단
-언어재활, 약물, 뇌자극(경두개자기자극)으로 언어장애 치료
-뇌졸중 발생 후 3~6개월 내에 실어증 가장 많이 회복
 

‘실어증’
완치는 어렵지만 발병 초기 3개월간 적극적으로 치료하면 충분히 대화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