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4 14:56 (목)
천연 고사리서 탈모 치료제 新물질 찾아
천연 고사리서 탈모 치료제 新물질 찾아
고대의대 박길홍 교수팀 ‘프테로신’ 화합물 특허출원
  • 임미영 기자
  • 승인 2020.05.14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연구진이 천연 고사리에서 새로운 탈모 치료제 물질을 찾았다. 이 물질은 탈모 치료제와 발모 증진을 위한 다양한 제품군에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고대 의대 생화학분자생물학교실 박길홍 교수팀이 지에이치팜과 산학 공동연구로 천연 고사리에서 탈모 치료제 후보물질인 ‘프테로신’ 화합물을 발견해 특허 출원했다고 13일 밝혔다.

박 교수팀은 고사리 뿌리줄기 추줄액에서 프테로신 유도체들을 분리‧정제한 후 탈모 치료 및 발모 증진 효과를 확인하기 위해 동물실험을 진행했다.

공동 연구팀은 모근의 털을 완전히 제거한 동물 모델에 고사리 열수 추출물 및 프테로신 유도체 용액을 2주간 도포했다.

그 결과 물을 바른 대조군에선 약 10%의 모발만 성장했다. 반면 0.001%(w/v)의 프테로신 유도체 용액을 도포한 실험군에선 80~100%의 성장을 보였습니다.

연구팀에 따르면 이 같은 고사리 추출물 효과는 시중에서 미녹시딜 성분 5% 용액으로 판매 중인 발모제를 도포한 양성대조군과 같은 수준입니다.

탈모는 모발이 빠지는 신체적 증상과 함께 심각한 정신적 스트레스를 일으킵니다. 특히 현대인은 과중한 사회적 스트레스 탓에 탈모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현재 탈모는 모발이식과 약물 등으로 치료합니다. 그러나 모발이식은 의료비 부담이 크고, 이식 가능한 모낭 수가 한정적입니다. 약물 치료는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승인 받은 두 개의 의약품이 주로 사용됩니다.

이번에 박길홍 교수팀이 발견한 프테로신 화합물은 천연 추출물입니다. 향후 탈모 치료제로 개발되면 기존 화학 의약품의 자극과 부작용을 줄일 것으로 기대됩니다. 또 발모 증진 및 탈모 방지를 위한 식품‧화장품 등의 상품으로 다양하게 활용될 가능성도 열려 있습니다.

박길홍 교수는 “고사리 추출 천연 화합물이 동물실험을 통한 대조군 연구를 통해 발모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독성이나 부작용이 적으면서 효과적인 탈모 치료제 개발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