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2 13:15 (수)
수두는 피부에 딱지 생길 때까지, 유행성이하선염은 증상 후 5일까지 학교 가지 말아요.
수두는 피부에 딱지 생길 때까지, 유행성이하선염은 증상 후 5일까지 학교 가지 말아요.
  • 황운하 기자
  • 승인 2018.04.11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11일 수두·유행성이하선염 유행 시기를 맞아 어린이 표준 예방접종 일정에 따라 예방접종을 진행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특히 취학 전·후 어린이들의 단체생활에서 감염병 예방수칙을 준수해 달라고 했습니다.

수두와 유행성이하선염은 기침할 때 분비되는 침방울(비말) 등 호흡기 분비물을 통해 전파되는 감염병으로, 매년 4월∼6월, 10월∼이듬해 1월에 환자가 증가합니다.

수두와 유행성이하선염으로 진단 받으면 전염을 막기 위해 학교에 안 가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수두 예방접종은 생후 12∼15개월에 총 1회 접종합니다. 이 시기를 놓쳤어도 감염이 안됐다면 예방을 위해 접종을 받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MMR(홍역‧유행성이하선염·풍진)은 총 2회 접종합니다. 1차 생후 12~15개월, 2차 만 4~6세입니다. 이 접종 시기를 놓쳤어도 감염이 안됐다면 예방을 위해 접종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도움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