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1 16:56 (금)
‘사마귀’ 자꾸 만지지 말아야 하는 이유
‘사마귀’ 자꾸 만지지 말아야 하는 이유
  • 조승빈 기자
  • 승인 2019.12.05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마귀’ 자꾸 만지지 말아야 하는 이유


피부에 딱딱하고, 거칠게 튀어나온 
‘사마귀’

사람 유두종 바이러스(HPV) 감염으로 발생

※사마귀가 잘 발생하는 신체 부위
-손‧발
-얼굴
-생식기  
-신체 어느 부위에나 생길 수 있음


※재발 잘 하는 사마귀 
자꾸 만지면 바이러스 전파해 다른 부위에 계속 생겨
상처 난 피부에도 바이러스 쉽게 침투해 발생


※사마귀 종류와 특징 

①일반 사마귀
-가장 흔한 유형으로서 주로 손가락, 손톱 주변, 손등에 발생

②편평 사마귀
-이마‧턱‧코‧입 주변 등 얼굴이나 팔‧다리에 생긴 오톨도톨한 작은 돌기 

③발바닥 사마귀
-발바닥 안쪽으로 파고들어서 튀어나와 있지 않고, 티눈과 비슷 

④첨규(뾰족) 콘딜로마 
-성관계에 따른 감염증으로, 외음부‧항문의 점막과 피부 경계 부위에 발생


※사마귀 예방 및 증상 개선법 
-사마귀를 만지거나 자극하지 않는다
-어린이는 손에 발생한 사마귀를 빨지 않도록 한다
-배우자가 성기에 사마귀가 있으면 성관계를 피하고, 검사와 치료를 받는다
-발바닥 사마귀가 있으면 걸을 때 통증을 줄이기 위해 편안한 운동화를 신는다


바이러스가 원인인 사마귀는 몇 년 뒤 자연적으로 낫기도 합니다.
하지만 손톱 아래에 파고들거나 바이러스 중 암 발생에 관여하는 것도 있어서 피부과에서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받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