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4 10:37 (목)
에어컨 바람이 남긴 피부 건조‧주름 개선하려면
에어컨 바람이 남긴 피부 건조‧주름 개선하려면
  • 윤미상 기자
  • 승인 2019.09.02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어컨 바람이 남긴 피부 건조‧주름 개선하려면  

여름 동안 가까워진 친구가 있습니다. 에어컨입니다. 에어컨 냉풍은 더위를 식히는데 도움이 됐습니다. 하지만 여름 내내 냉방 환경에 노출된 피부는 서서히 메마름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피부는 수분이 부족해져서 건조해지거나 거칠어지고, 이 영향으로 주름도 증가할 수 있습니다. 
약 두 달간의 에어컨 냉방에 따른 피부 건조증은 가을 환절기와 맞물리면서 피부노화에 영향을 줍니다. 본격적인 가을이 시작되기 전 에어컨이 부추긴 피부 건조증을 개선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에어컨 바람이 부른 피부 건조증   

여름 동안 에어컨 냉풍이 없는 곳이 없었습니다. 더위를 줄이기 위해 습관적으로 에어컨을 작동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하지만 에어컨 바람에 몇 달 동안 노출되면 피부 속 수분이 점차 감소해서 건조해집니다. 이는 강한 자외선과 함께 피부 주름을 발생시키는 주요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습한 여름인데도 불구하고 과도한 냉방이 피부 건조증과 노화의 단초가 되는 것입니다. 

※에어컨과 피부 노화
1. 기온 상승
2. 과도한 에어컨 가동 
3. 피부 속 수분 증발
4. 피부 건조
5. 피부 주름 등 노화 발생 

※ ‘온도‧습도’ 모두 낮추는 냉방 

피부 등 인체에 적당한 습도는 약 50%입니다. 온도가 낮아질수록 습도는 조금씩 높아지는 것이 좋습니다. 하지만 과도한 냉방은 온도뿐만 아니라 습도까지 함께 낮춥니다. 때문에 쾌적함과 피부의 수분을 맞바꾸는 상황이 됩니다, 결국 피부는 수분이 부족해서 푸석푸석하고 건조해집니다. 특히 찬바람과 건조한 공기에 장기간 노출되면 얼굴 피부 중에서도 민감한 눈‧입가에 잔주름이 더 늘어날 수 있습니다.

※냉방으로 건조증 심한 얼굴 부위
-눈가
-입가

▶피부 건조‧주름 개선하려면 

에어컨 바람을 자주 쐬면 피부 각질층 내 수분을 증발시켜 서서히 잔주름이 생깁니다. 이 잔주름은 시간이 지나며 눈에 보이는 깊은 주름으로 악화될 수 있습니다. 또 실내의 과도한 냉방으로 인한 외부와의 큰 온도차는 피부의 기능을 떨어뜨리고 신체의 피로감을 증가시켜서 거친 피부의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피부 수분 보충 위한 생활‧환경 만들기   
지속된 냉방으로 건조해진 피부를 개선하려면 충분한 수분 보충이 될 수 있도록 생활습관과 환경을 개선해야 합니다. 피부 건조증이 심하면 피부과 진료를 통해 전문적인 피부 보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수시로 물을 마셔서 신체 수분 공급
-실내 온도 섭씨 24~26도 유지
-실내 습도 약 50% 유지
-샤워할 땐 피부를 건조하게 하는 산성성분의 비누 사용 자제
-샤워‧세안 시 피부 표면에 손상을 주지 않는 클렌저 사용
-세안 한 두 번 중 한 번은 가볍게 물로만 땀 씻어내기 
-샤워 시 피부 건조하고 거칠게 만드는 너무 뜨거운 물 피하기
-샤워 시 물 온도는 체온과 비슷한 미지근한 것 이용 
-샤워는 10~15분 내에 끝내기
-샤워 후 바로 보습제 충분히 사용해 피부 수분 지키기  
-평소보다 스킨‧로션 사용량 약 1.5배 늘리기
-아이크림과 수분 에센스 1대 1로 섞어서 마사지하기 
-일주일에 1~2회 아이마스크 하기 

▶눈‧입가 잔주름 줄이려면 


피부 수분 손실에 따른 탄력 저하, 주름 등 피부 노화를 줄이려면 평소 보습제 및 자외선 차단제 사용, 충분한 수분 섭취 등을 습관화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민감해서 잔주름이 잘 생기는 눈가와 입가 주름을 개선하는데 도움이 되는 방법을 기억해서 실천하는 것도 좋습니다.  

※눈가 주름
-눈가 피부를 자극하는 콘택트렌즈 착용 시간 단축 
-눈을 치켜뜨게 하는 안검하수 치료
-눈가 피부 자극 줄이기 위해 눈 화장은 옅게

※입가 주름
-턱을 괴는 습관을 고치기
-얼굴을 베개에 묻고 자는 습관 개선
-딱딱한 음식 섭취 줄이기 
-입 주위 근육을 아래에서 위로 올리면서 마사지

도움말 : 초이스피부과 최광호 원장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