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8 14:07 (월)
‘잠복결핵’ 결핵으로 악화되기 전 지켜야 할 것
‘잠복결핵’ 결핵으로 악화되기 전 지켜야 할 것
  • 윤미상 기자
  • 승인 2019.08.30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잠복결핵’ 결핵으로 악화되기 전 
지켜야 할 것


소리 없이 찾아와 건강 갉아 먹는 
‘결핵’

※결핵 주요 증상
-2주 이상 지속되는 기침 
-수면 중 식은 땀 
-특별한 이유 없는 체중감소
-가래
-발열


‘잠복결핵’ 시기에 치료하면 
결핵으로 악화되는 것 60~90% 예방

※잠복결핵
몸 안에 결핵균 있지만 
신체 면역체계가 막아서 결핵으로 진행되지 않은 상태
기침‧재채기를 해도 결핵균 배출되지 않아 전염 위험 없어

BUT 

흡연‧음주‧당뇨병‧영양결핍 등으로 신체 면역력↓ 
10~20% 결핵 발병


잠복결핵 검사로 조기 발견하면 
결핵 발병 및 전염 위험 낮춰 

※잠복결핵 감염 검진 대상 근무자  
-의료기관
-산후조리원
-학교
-유치원
-어린이집
-아동복지시설


‘잠복결핵 → 결핵’ 위험 가장 높은 시기
결핵균 감염 후 ‘2년’


잠복결핵 진단 받으면
최소 만 2년까지 연 1회 흉부 X선 검사 권장


잠복결핵 치료
시작하면 중단하지 않고 완료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