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5 16:34 (화)
식중독균 검출 ‘돼지껍데기튀김’ 회수 조치
식중독균 검출 ‘돼지껍데기튀김’ 회수 조치
식약처, 패혈증도 부르는 ‘리스테리아 모노사이토제네스’ 확인
  • 최수아 기자
  • 승인 2019.07.20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중독 균이 검출된 ‘돼지껍데기튀김’ 제품.
식중독 균이 검출된 ‘돼지껍데기튀김’ 제품.

심각한 패혈증도 일으킬 수 있는 식중독 균이 나온 ‘돼지껍데기튀김’이 회수 조치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경기도에서 시중에 유통 중인 식육가공품을 검사한 결과 이싼푸드가 제조·판매한 ‘돼지껍데기튀김’ 제품에서 리스테리아 모노사이토제네스가 검출돼 판매중단 및 회수 조치했다고 19일 밝혔다.

회수 대상은 유통기한이 2019년 10월 7일로 표시된 제품이다.

리스테리아 모노사이토제네스는 두통‧발열‧설사‧오심과 근육통‧관절통이 발생한다. 일부 환자에선 리스테리아 패혈증도 나타날 수 있다.

식약처는 해당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판매 또는 구입처에서 반품해 줄 것을 당부했다.

식약처는 불량식품 신고전화(1399)를 운영하고 있다. 소비자들이 식품 관련 불법 행위를 목격하면 1399 또는 민원상담 전화 110으로 신고할 수 있다.

스마트폰에선 ‘내손안(安) 식품안전정보’ 앱을 이용해서 신고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