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0 17:31 (화)
수족구병 환자 증가, 전파 막는 ‘소독액’ 사용법
수족구병 환자 증가, 전파 막는 ‘소독액’ 사용법
  • 황서아 기자
  • 승인 2019.07.15 1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족구병 환자 증가, 전파 막는 ‘소독액’ 사용법  

감염질환인 수족구병 환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습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6월 중순부터 7월 초까지 국내 수족구병 환자 발생률이 최고 수준이며, 특히 0~6세 어린 환자가 많습니다. 
수족구병은 아직 백신이 없습니다. 감염을 막기 위해선 예방활동에 신경을 써야 합니다. 수족구병 예방수칙과 환자가 있을 때 전파를 막는데 유용한 소독액 만들기와 사용법을 알아보겠습니다. 


▶감염질환 ‘수족구병’ 특징 

-콕사키바이러스‧엔테로바이러스 등 장바이러스 감염으로 발생
-주요 증상은 발열, 입안의 물집‧궤양, 손‧발의 수포성 발진 등 
-특히 5세 이하 영‧유아에서 많이 나타나 
-감염된 사람의 침, 가래, 콧물, 수포의 진물, 대변 등을 통해 전파
-상 발생 7~10일 후 대부분 자연적으로 회복
-일부 환자는 고열‧구토‧마비증상 등 발생
-발열, 입안의 물집, 손‧발의 수포성 발진 등 수족구병 의심 증상 있으면 신속히 병‧의원 진료 받아야 


▶수족구병 예방과 소독액 만들기 
수족구병은 현재 예방백신이 없습니다. 때문에 예방 및 전파 방지를 위한 최선의 방법은 올바른 손씻기 등 개인위생 관리를 철저히 하는 것입니다. 환자가 있는 곳에선 소독액으로 환자가 만진 물건을 소독 하는 것도 전파를 막는데 도움이 됩니다. 


※수족구병 예방 수칙

①올바른 손 씻기
-흐르는 물에 비누나 세정제로 30초 이상 
-외출 후, 배변 후, 식사 전·후, 기저귀 교체 전·후
-산모, 소아과, 신생아실, 산후조리원, 유치원, 어린이집 종사자는 보다 철저히  
 
②올바른 기침예절
-옷소매 위쪽이나 휴지로 입과 코 가리고 기침하기


③철저한 환경관리
-아이들의 장난감‧놀이기구‧집기 등 소독하기
-환자의 배설물이 묻은 옷 등 철저히 세탁하기

④수족구병이 의심되면 바로 병‧의원에서 진료 받고, 등원 및 외출 자제하기


※ 수족구병 발생 시 소독방법

① 환자가 만진 물건은 소독액(염소 0.5%(5000ppm))을 뿌린 후 10분 후 물로 씻기

② 소독 시 주의사항
-장갑‧마스크‧앞치마 착용 후 소독
-창문을 연 상태에서 소독
-소독 후에도 충분히 환기
-소독액은 가연성 물질에 가까이 두지 않기
-소독 후에는 반드시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손씻기


※ 염소 0.5%(5,000ppm) ‘소독액’ 만드는 방법

① 일명 ‘락스’로 부르는 염소계 표백제(4% 기준)를 빈 생수통 500ml에 종이컵 3분의 1 정도 붓기 
② 생수통에 물을 더해 500ml를 채운 후 뚜껑을 닫아 잘 흔들어서 섞기
③ 수족구병 환자가 만진 장난감‧물건 표면을 비누와 물로 먼저 세척한 후 소독액으로 닦기
④ 10분 후 소독액 물로 씻어내기 
⑤ 소독액은 사용 후 소독 효과가 떨어지므로 보관하지 말고 버리기

※참고 자료 : 질병관리본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