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5 16:34 (화)
자살 동반자 모집 정보 50%↑‧‧‧대부분 ‘트위터’ 이용
자살 동반자 모집 정보 50%↑‧‧‧대부분 ‘트위터’ 이용
정부, 자살유발정보 클리닝 전개‧‧‧1만6966건 신고 5244건 삭제
  • 황운하 기자
  • 승인 2019.07.15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 편집 '힐팁'.

자살 동반자를 모집하는 정보가 작년 대비 약 50%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관련 정보는 SNS(사회 관계망 서비스) 채널 중 대부분 트위터에서 공유된 것으로 확인됐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와 경찰청(청장 민갑룡), 중앙자살예방센터(센터장 백종우)는 온라인 생명존중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2019년 6월 3일부터 2주간 ‘국민 참여 자살유발정보 클리닝 활동’을 진행한 결과 총 1만6966건의 자살유발정보가 신고 됐으며, 이 중 5244건(30.9%)을 삭제했다고 15일 밝혔다.

국민 참여 자살유발정보 클리닝 활동에는 경찰청 누리캅스 43명, 중앙자살예방센터 지켜줌인 모니터링단 121명 등 총 164명 참여했다.

정부는 2015년부터 매년 일정 기간 동안 집중적으로 자살유발정보 클리닝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에는 7월 16일부터 온라인에서 자살유발정보의 유통을 금지하는 자살예방법이 개정·시행됨에 따라 클리닝 활동을 미리 진행했다.

오는 7월 16일부터 온라인에서 자살유발정보를 유통하면 법적 처벌을 받을 수 있다.

자살유방정보는 △자살동반자 모집 △구체적인 자살 방법 제시 △자살 실행‧유도하는 내용을 담은 문서‧사진‧동영상 △자살위해물건의 판매‧활용 △그 밖에 명백히 자살 유발을 목적으로 하는 정보 등이다.

신고된 자살유발정보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및 인터넷 사업자의 협조로 삭제됐다. 동반자살자 모집 게시물 중 위급한 것은 중앙자살예방센터에서 112에 직접 신고하고 있다.

이번 클리닝 활동 결과를 분석하면 정보 유형별로는 자살 관련 사진‧동영상이 8902건(52.5%)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자살을 희화화하거나 자살에 대한 막연한 감정을 표현하는 기타 자살유발정보(3289건, 19.4%) △자살동반자 모집(2155건 12.7%) △자살위해물건 판매‧활용(1,426건, 8.4%) △자살 실행 및 유도 문서‧사진‧동영상(825건, 4.9%) △구체적 자살 방법 제시(369건, 2.2%) 순이었다.

이러한 자살유발정보는 주로 △사회관계망(SNS)(1만2862건, 75.8%), △기타 사이트(1736건, 10.2%), △온라인 커뮤니티(1449건, 8.5%), △포털 사이트(917건 5.4%) 등을 통해 유통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자살동반자 모집 정보(2155건)가 작년(1,462건)에 비해 47.4% 증가했다. 그 중 88.5%(1,907건)가 트위터를 통해 신고됐다.

중앙자살예방센터 백종우 센터장은 “이번 사업은 자살유발정보에 대한 개정법 시행을 앞두고 국민이 직접 참여해 1만6966건의 자살유발정보를 신고하고 삭제를 위해 노력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며 “자살유발정보를 올린 사람의 의도와는 상관없이 누군가에게는 자살방법을 구체적으로 알려주는 창구가 될 수 있음을 모두가 인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보건복지부 장영진 자살예방정책과장도 “자살유발정보는 모방자살을 유발할 수 있어서 절대 인터넷에 올리면 안 된다”며 “온라인상에서 이러한 자살유발정보를 발견할 경우 경찰(112)로 신고하길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복지부는 가장 적극적으로 자살유발정보를 발견‧신고한 전수현(30) 씨와 클리닝 활동 수기 공모에서 자신의 이야기와 소감을 진솔하게 작성한 임혜빈(24) 씨에게 자살예방의 날 기념식(9월 10일 예정)에서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수여할 예정이다.

※자살예방 전문 상담전화 ‘1393’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