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4 10:35 (목)
민간 국민 안전교육 기관 대폭 확대
민간 국민 안전교육 기관 대폭 확대
행안부, ‘2019 국민 안전교육 시행계획’ 마련
  • 최수아 기자
  • 승인 2019.02.28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 안전교육 활성화를 위해 안전교육기관이 대폭 확대된다.

행정안전부는 국민의 재난·안전사고 예방 및 대처능력 향상을 위해 이 같은 내용을 뼈대로 한 ‘2019 국민 안전교육 시행계획’을 마련했다고 28일 밝혔다.

올해 국민 안전교육 시행계획은 체험 위주의 안전교육을 확대하고 안전교육 활성화 기반 조성, 안전교육 총괄기능 강화 등 6대 분야 33개 세부과제로 구성됐다.

특히 생애주기별 국민 안전교육을 담당할 안전교육기관을 기존 14곳에서 40곳으로 확대해서 민간영역에서 안전교육을 활성화할 방침이다.

안전교육 전문인력도 기존 2405명에서 4000명으로 추가 등록한다. 역량 강화 교육과정 이수를 거쳐 교육현장에 투입할 예정이다.

아울러 생활·교통안전 등 6대 안전분야 생애주기별 안전교육 콘텐츠를 2022년까지 총 988편 제작해 보급한다. 또 각 교육기관 및 강사 등이 교육과정에 활용할 안전교육 표준 프로그램도 개발한다.

이와 함께 국민 안전실천역량 진단 체계 개발 및 시범조사를 벌여 학습이 필요한 안전분야와 내용을 도출해 맞춤형 안전교육 정책수립에 활용할 계획이다.

체험 위주 안전교육을 강화하기 위해 국민생활과 밀접하고 체험 효과가 높은 5대 체험교육분야에 대한 집중 교육도 이뤄진다. 5대 분야는 △완강기 △전기·가스 △승강기 △심폐소생술 △소화기다.

전국 156개 국민안전체험관 이용을 활성화할 수 있도록 체험관 운영·관리 기준도 마련한다. 체험시설이 없는 15개 시·군·구 지역에는 어린이, 교사, 학부모가 함께 참여하는 ‘찾아가는 어린이 안전체험교실’과 안전사고에 취약한 장애인·노인·다문화가족 등 안전취약계층에 대한 안전교육이 실시된다.

국민 안전교육 근거 마련을 위한 재난안전 관련 각 개별법 및 자치법규도 정비된다. 또 다중이용시설의 시설관리자가 이용자를 대상으로 안전교육을 알기 쉽게 실시토록 안전교육 표준 가이드북을 제작·보급해 이용자 안전교육도 진행한다.

안전교육 총괄기능 강화를 위해 관계 중앙부처 및 지자체에서 추진하는 안전교육 정책의 유사·중복을 조정하고, 안전교육 사각지대를 해소할 ‘범정부 안전교육 추진협의회’ 운영도 활성화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