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5 17:12 (목)
식약처, 임시마약류 2종 신규 지정 예고
식약처, 임시마약류 2종 신규 지정 예고
암페타민 유사 구조 ‘3-FEA‧4-FEA’‧‧‧“신종 마약류 사전 차단”
  • 최성민 기자
  • 승인 2019.04.05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국내‧외에서 불법 마약류로 사용되고 있는 신종물질 2종을 임시마약류 2군으로 신규 지정·예고한다고 5일 밝혔다.

신규물질 2종은 3-FEA(3-fluoroethamphetamine)와 4-FEA(4-fluoroethamphetamine)다.

임시마약류는 중추신경계에 미치는 영향, 마약류와 유사성 등을 고려해 1군과 2군으로 분류한다.

1군은 중추신경계에 작용하거나 마약류와 구조적‧효과적 유사성을 지닌 물질로, 의존성 유발 등 신체적‧정신적 위해를 끼칠 가능성이 높다. 2군은 의존성 유발 등 신체적‧정신적 위해를 끼칠 가능성이 있다.

이번에 새로 지정하려는 3-FEA과 4-FEA은 암페타민과 구조가 유사해 중추신경계에 작용하고, 다행감(매우 강한 행복감과 흥분), 심박수 상승, 흥분 등 신체적·정신적 부작용을 일으켜서 최근 일본에서 판매·소지 금지 물질로 지정됐다.

암페타민은 중추 신경과 교감 신경을 흥분시키는 작용이 있는 각성제다. 오·남용 우려가 심하고 매우 제한된 의료용으로만 쓰이는 것으로서 심한 신체적 또는 정신적 의존성을 일으킬 수 있다.

한편 식약처는 2011년부터 임시마약류 지정제도를 시행해 총 190종을 지정했다. 이중 ‘THF-F’ 등 96종은 의존성 여부 평가 등을 거쳐서 마약류로 지정했다.

임시마약류로 신규 지정한 물질은 지정·예고일부터 마약류와 동일하게 취급·관리된다. 소지, 소유, 사용, 관리, 수출·입, 제조, 매매, 매매의 알선 및 수수 행위 등이 전면 금지되며 압류된다.

또 임시마약류로 공고된 이후부터 1군 임시마약류를 수출·입, 제조, 매매, 매매알선, 수수하는 경우 무기 또는 5년 이상의 징역을 받게 된다. 2군 임시마약류를 수출‧입, 제조하는 경우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 원 이하 벌금형에 처해진다. 매매, 매매알선, 수수하는 경우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 원 이하 벌금을 받는다.

식약처는 “이번 임시마약류 지정 예고를 통해 신종 불법 마약류의 유통을 사전에 차단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검찰·경찰·관세청 등 관련 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불법 마약류로 인한 국민 건강의 폐해가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